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일 10:00 ~ 19:00
  • 토요일 10: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습니다./ 목요일,일요일,공휴일 휴진

031-407-2275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초음파 vs CT vs MRI...구강암 절제 범위 결정하는데 가장 유용한 검사는?
구강은 말하고 음식을 삼키는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부위다. 따라서 구강암을 치료할 땐 완치 가능성뿐만 아니라 치료 후 발생하는 기능 상실에 대해서도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 특히 구강 일부를 절제해야 한다면 불필요한 부위까지 잘라내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국내 연구 결과, 수술 전 구강암 평가에 초음파,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등을 포함한 영상 검사가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강은 말하고 음식을 삼키는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구강암 환자의 수술적 치료 범위를 결정하는데 있어 암 범위를 평가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영상의학과 이민경 교수 연구팀은 구강암으로 진단된 환자의 암 범위를 다양한 영상 판독법으로 평가한 논문 총 847건 중 선별과정을 거쳐 최종 23개 논문에 메타 분석을 실시했다. 연구팀은 초음파,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등 대표적인 3개 영상판독법으로 분석된 암과 병리학적으로 평가한 암의 범위를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먼저 전반적인 영상판독을 통한 암의 범위와 병리학적 구강암 범위와의 일치도는 86%였다. 각 영상별로는 초음파가 91.0%로 가장 높은 일치도를 보였고, 자기공명영상(MRI) 85%, 컴퓨터단층촬영(CT) 82% 순이었다. 구강암 깊이 차이에 있어서는 자기공명영상 0.12mm, 초음파 -0.41mm, 컴퓨터단층촬영 2.61mm로 자기공명영상이 가장 낮은 차이를 보였다. 또한 구강암 진행단계가 높은 경우 영상판독으로 확인된 암과 병리학적으로 평가된 암의 깊이 차이가 크고, 일치도는 낮은 것으로 확인했다. 연구팀은 초음파 영상이 암 범위 평가에 있어서 높은 일치도를 보이지만 검사자의 영향을 많이 받고, 암의 크기가 크고 깊은 곳에 있는 암인 경우 평가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고 말했다. 반면, 자기공명영상은 검사자에 영향을 받지 않으며, 크고 깊은 곳에 있는 암의 평가에도 유용한 검사로 평가했다. 연구의 제1저자인 이민경 교수는 “자기공명영상으로 평가한 암의 깊이가 병리로 평가한 암의 깊이와의 차이가 가장 낮게 나타난 점과 일치도가 높은 점을 고려할 때 구강암 깊이를 평가하는데 자기공명영상이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단, 암이 크고 이미 어느 정도 진행된 경우 주변 정상 조직으로 염증, 부종 등 2차적인 변화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이 부분을 고려한 암 깊이 평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본 연구는 국제학술지 ‘오럴 온콜로지(Oral Oncology)’ 2022년 11월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이전글 : 칫솔·치약만 있는게 아니다…Q&A로 알아보는 구강위생용품 사용법 [인터뷰]
다음글 : 씹고 뜯고 맛보기 힘들면…친구보다 빨리 '○○' 한다



NEWS
이가편한필치과 홈페이지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