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일 10:00 ~ 19:00
  • 토요일 10:00 ~ 14:30
  • 점심시간 13:00 ~ 14:00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습니다.

031-407-2275

건강강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안 낫는 구내염, 알고 보니 '암'의 신호? [황수경의 건강칼럼]
설암의 주요 원인...음주, 흡연 등 좋지 않은 구강 위생3주 이상 통증 동반하는 궤양, 설암 의심해봐야서준석 원장 "설암 치료서 중요한 것은 빨리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는 것"[내레이션 : 황수경 아나운서]혀에도 암이 생긴다는 사실, 낯설게 느껴질 분들이 많을 텐데요. 실제로 희귀암에 속하는 ‘설암’은 다른 암에 비해 발병 사례와 환자 수가 적은 편입니다. 설암의 주요 요인은 ‘구강 위생 상태’를 꼽을 수 있습니다. 음주와 흡연, 그리고 충치를 오랫동안 방치하는 습관 등은 구강 위생을 해치는데요. 구강 환경이 안 좋아지면 설암의 발생 위험도 커지게 됩니다. 물론, 구강 위생이 나쁘다고 무조건 설암이 발생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른 악성 종양처럼, 설암도 유전적인 영향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밖에도 맞지 않는 틀니로 혀에 지속적인 자극이 가해지는 경우나 바이러스, 방사선 등도 설암의 발생 위험을 높이는 요인들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설암의 대표적인 증상은 입안에 3주 이상 통증을 동반하는 궤양이 생기는 것인데요. 문제는 이러한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다는 점입니다. 특이 증상이 없다면 단순 구내염으로 생각하고 방치하기 쉬운데요. 설암은 구내염과 달리 주로 혀의 가장자리에 궤양이 생기고,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궤양 크기가 커지는 양상을 보입니다. 항생제 복용이나 가글 소독을 해도 궤양이나 통증이 사라지지도 않는 특징도 있습니다. 따라서 궤양이나 통증이 3주 이상 지속된다면, 설암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설암 치료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조기 발견과 치료입니다. 혀에는 혈전과 림프관이 많아서 다른 곳에 비해 암이 빠르게 전이되는 경향을 보이는데요. 다행히도 설암은 수술과 방사선 치료를 빨리 시작하면 완치할 수 있습니다. 전이된 사례라도, 전이된 하악골의 일부나 목 부위 임파절까지 절제하면 추가 전이를 방지하면서 완치를 기대해볼 수 있습니다. 설암을 예방하기 위해 음주와 흡연은 삼가야 하며 맵고 짠 음식, 탄 음식 등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주기적인 치과 검진 역시 중요한 요소입니다. 건강한 구강 환경을 위해서 충치를 제때 치료하고, 틀니 등의 구조물이 구강 내에 반복적인 자극을 가한다면 즉시 병원을 찾길 바랍니다. 설암은 조기 진단이 중요합니다. 혓바닥 일부가 하얗게 변하는 ‘백반증’ 증상이 나타나거나 염증, 궤양 등 이상증세가 나타나면 가능한 한 빠르게 전문 의료진을 찾아서 면밀히 검사하고 진단받길 권고합니다.칼럼 = 하이닥 의학기자 서준석 원장 (치과 전문의)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아아' 못 마시는 시린이...방치하면 당뇨까지 이어진다 [알고 먹자 영양소]
다음글 : 구내염이 자주 생긴다면?...‘구강 건강’에 도움 되는 영양제 4가지



NEWS
이가편한필치과 홈페이지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